파로스백신, 급성심근경색 세포치료제 CRO·CMO 계약 "내년 1분기 美 임상 시작" > News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News

news

파로스백신, 급성심근경색 세포치료제 CRO·CMO 계약 "내년 1분기 美 임상 시작"

2022.04.29

페이지 정보

본문

세포치료제 전문 개발기업인 파로스백신은 면역조절이 가능한 수지상 세포를 이용해 급성심근경색 후 심부전 이행을 억제하는 세포치료제 'AMI-DC'의 미국 임상 1/2상 수행을 위해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임상시험수탁기관(CRO) 및 임상시료 위탁생산기관(CMO)과 계약을 체결했다.

수지상세포는 체내에서 내부 또는 외부 항원을 인식해서 면역 반응을 유도하고 과도한 면역 반응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며 AMI-DC는 파로스백신이 연구 개발한 핵심적인 면역 조절 반응을 담당하는 수지상 세포이며 최초로 심근경색 치료에 적용되었다.

급성심근경색은 심장근육에 산소를 머금은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혈전 등에 의해 갑자기 막히는 현상이다. 심근경색 후 신생혈관 재형성의 부족과 경색부위의 과도한 염증 반응 및 면역반응이 발생해 좌심실 재형성이 일어나고, 5년 내 34%가 심부전이 발생하거나 이로 인한 치사율이 그렇지 않은 환자 대비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파로스백신 연구팀은 심근경색 마우스 모델에서 추출한 항원으로 수지상세포를 배양해 면역관용 수지상 세포를 얻었으며 수술 후 24시간 이내 AMI-DC 투여군 및 미투여군을 비교한 결과 AMI-DC 투여군에서 심장기능개선을 확인했다.

파로스백신은 지난해 6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최초로 AMI-DC 연구자주도 임상시험승인을 받아 현재 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장기육교수팀과 함께 임상시험을 진행중에 있다. 이번 CRO 및 CMO 계약으로 내년 1분기 미국에서 AMI-DC 임상 1/2상 개시를 위하여 올 하반기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을 준비 중에 있다.

전철민 파로스백신 대표는 "세계 최초의 수지상세포 치료제인 AMI-DC의 성공적인 미국 임상을 위해 최고의 CRO와 CMO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며 "이번 선정된 글로벌 CRO, CMO파트너사들과 함께 내년 1분기내에 임상 시험을 개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로스백신은 '심근경색 치료 면역관용 수지상 세포 및 그 제조방법'을 국내 및 미국 특허 등록으로 본 기술에 대한 국내외 권리를 확보했다. 특허의 공동 발명자인 파로스백신 연구소 이준호 박사는 "AMI-DC는 급성심근경색 이후 심부전을 예방하는 새로운 기전의 치료제로써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확인했고 해외 주요국으로 권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797
어제
1,174
최대
4,372
전체
1,052,754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